본문으로 바로가기

학과리소스

coconutPay팀 캡스톤 디자인 대회 수상 인터뷰
  • 작성자정보보호학과
  • 작성일시2019/12/12
  • 조회수1,020
최근 coconutPay 팀이 캡스톤 디자인 경진대회에서 수상을 했는데요!
이 따끈따끈한 소식을 전해드리기 위해서 제가 CoconutPay팀의 팀장님이신 박종훈 학우님을 인터뷰해왔습니다!


Q. 안녕하세요. 먼저 팀 소개 좀 부탁드릴께요.
A. 저희 팀 이름은 CoconutPay이고 팀원은 박종훈, 윤정민, 권혁민, 마민기 4명으로 이뤄진 팀이예요.

Q. 간단하게 어떤 작품으로 출품하신건지 알 수 있을까요?
A. 저희는 QR코드와 추가인증서를 이용한 간편결제 시스템을 졸업작품으로 만들어서 이번에 캡스톤 디자인 대회에 출품하게 됐어요.

Q. 캡스톤 디자인 경진대회에서 상을 받으셨는데, 혹시 대회를 준비하면서 어려웠던 점은 없으셨나요?
A. 프로젝트는 완성했지만 보고서와 발표자료를 준비하는 시간이 길지 않아 부족한 부분이 많이 있었어요. 그래도 좋은 결과를 얻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Q. 캡스톤 디자인 경진대회에 대해서 잘 모르는 학과생들이 많은데 이번 인터뷰를 통해서 많은 학생들이 대회에 관심을 갖게 될 것 같아요. 이후에 대회에 참여하게 될 후배들을 위해서 조언 부탁드릴께요!
A. 캡스톤디자인 과목을 하면서 결과 보고서를 쓰게 될텐데 보고서를 작성하면서 더불어 같이 대회 준비를 하면 더 편하게 준비를 할수있지 않을까 싶어요. 또 심사위원분들중 비전공자 분들도 계시니 비전공자들도 쉽게 알수 있게 풀었는게 중요한거 같아요. 보통 이런 대회는 모르거나 부담스러워서 참여를 안하는 경우가 많아요. 저희도 교수님이 알려주셔서 참여를 하게 된거구요. 일단 말씀드리고 싶은 점은 참여를 해서 손해볼건 없다는거예요. 수상을 하면 좋은거고 수상을 못해도 대회 경험이 생기니까 오히려 이득인거죠. 물론 바쁘겠죠 수업을 하나만 듣는것도 아니고 과제가 한두개도 아니니까요. 하지만 그런 수업이나 과제로 얻을 수 있는 경험과는 다른 종류의 경험을 쌓을 수 있다고 생각해요.


후배들을 위해서 바쁜 시간을 내서 인터뷰 응해주신 박종훈 학우님 정말 감사합니다!
참여해서 손해볼 건 없다고 말씀하신게 되게 인상 깊어요.
말해주신대로 학교 내,외에서 진행되는 여러 대회들이 많은데 참여해서 손해볼 건 없고 오히려 득이 된다는 그 말을 새겨듣고 이런 대회에도 더욱 관심을 갖고 참여하는 우리 학과생들이 되면 정말 좋을것 같아요!
좋은 말씀 감사하고, 대회에서 수상하신거 정말 축하드립니다 ㅎㅎ!!!!!